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1.27 [06:32]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세계 '코로나 재유행' 골머리…버티기 장기전 계속된다
 
베트남투데이

 

'굶을 순 없잖느냐' 경제재개에 공중보건 위험 급증

스페인독감 재유행 때 더 치명적…"검사·추적·격리밖에 답없다"

 

▲    美당국, 시위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CG)  [연합뉴스TV 제공]

 

한풀 꺾인 줄 알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유행 공포가 지구촌에 엄습하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봉쇄령 때문에 경제활동이 차질을 빚자 울며 겨자 먹기로 내놓은 조치이지만 이로 인해 보건과 경제 모두에 더 큰 재앙이 닥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자극을 받는 형국이다.

재유행이란 감염병 확산세가 사그라들었다가 다시 격화하는 현상으로 정의가 과학적으로 정립된 명확한 용어는 아니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은 코로나19와 같은 치명적 전염병의 재유행 사례로 1918년 창궐한 스페인 독감을 대표적으로 거론한다.

스페인 독감은 늦봄에 확산하다가 여름에 소강상태를 보인 뒤 가을에 재유행했다.

1차 대유행 당시 1천명당 5명 수준이던 사망률은 2차 대유행 때 다섯배 수준으로 치솟아 수천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13일 현재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의 집계를 보면 미국, 아시아, 중동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텍사스,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등 주에선 경제활동을 재개한 지 수주 만에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4월 단계적 봉쇄 완화를 시작한 중국도 지난달 지린성에서 수십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다시 이동제한령을 내렸다.

한국도 지난 4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했다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자 추가 완화조치를 연기했다.

인도, 파키스탄 등 남아시아와 이란 등 중동 지역에서도 최근 확진자가 다시 증가했다.

▲     ©베트남투데이
각국에서 재유행 우려가 커지는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일단 성급한 봉쇄완화와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고 의심한다.

일반적으로는 바이러스의 돌연변이도 재유행을 촉발할 수 있는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바이러스 돌연변이에 대다수 인구의 면역 체계가 대응하지 못해 스페인 독감의 재유행이 발발했다고 분석하기도 한다.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임박하지 않은 현재 상황에서 재유행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해법은 뚜렷하지 않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재유행 우려를 줄이기 위해 각국이 봉쇄를 단계적,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보건 전문가들의 견해는 그 과정에서 검사, 추적, 격리의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는 것으로 수렴된다.

블룸버그는 "인구 전체를 봉쇄하지 않는 한 어떤 경우에라도 확산을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려면 검사와 접촉자 추적이 해답"이라고 설명했다.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거나 충분한 시간이 흘러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현행 수단 외에는 재유행을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73만1천72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미국이 211만6천922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이 82만9천902명, 러시아가 51만1천423명, 인도가 30만9천603명으로 뒤를 잇고 있다.

브라질과 러시아는 당국의 위험성 저평가나 불투명한 관리 때문에 확산의 고삐가 풀렸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미국은 공공보건과 경제성장의 딜레마에서 정부가 후자에 무게를 두기 시작하면서 재확산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13 [15:38]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국적항공사 출범…산은 8천억 투입(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20/11/16/
[PHOTO News] 바이든, 승리 선언…"분열 아닌 통합 추구하는 대통령 되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11/08/
[PHOTO News] 베트남 찾은 박병석 의장 "양국 관계 격상 원칙적 동의" 베트남투데이 2020/11/03/
[PHOTO News] 한국 재계의 거목 '하늘나라로'…이건희 삼성 회장 별세(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10/25/
[PHOTO News] 중국서 귀환한 대만인 확진…中 코로나 퇴치선언에 '갸웃' 베트남투데이 2020/10/15/
[PHOTO News] 北, 상부지시로 南실종자 총격후 해상서 불태워…군 "만행 규탄"(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09/24/
[PHOTO News] 대웅제약 구충제성분,필리핀서 코로나19치료제로 임상1상 승인 베트남투데이 2020/09/08/
[PHOTO News] "일본, 베트남에 초계정 6척 지원"…남중국해서 중국 견제? 베트남투데이 2020/08/11/
[PHOTO News] 중국, 코로나 이어 진드기병 공포…60명 감염·7명 사망 베트남투데이 2020/08/05/
[PHOTO News] 100일만의 베트남 코로나19 지역감염, 다낭 이외 지역으로 확산(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07/28/
[PHOTO News] "중국 폐쇄 대상 청두 미 영사관 선택은 확전 피하려는 것" 베트남투데이 2020/07/25/
[PHOTO News]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07/10/
[PHOTO News] 코로나19 부검결과…폐뿐만 아니라 뇌까지 해쳤다 베트남투데이 2020/07/02/
[PHOTO News] [코로나 1천만 시대] ①지구촌 재확산 공포…한계 드러낸 '컨트롤'(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06/29/
[PHOTO News] 6·25 70주년 챙긴 트럼프…워싱턴 한국전기념비 찾아 헌화(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20/06/26/
[PHOTO News] 세계 '코로나 재유행' 골머리…버티기 장기전 계속된다 베트남투데이 2020/06/13/
[PHOTO News] '뻥 뚫린 서해'…밀입국자들이 레저보트 타고 유유히 와도 몰라 베트남투데이 2020/05/27/
[PHOTO News] 민주·시민, 21대 총선 180석 확보…'슈퍼여당' 탄생(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20/04/16/
[PHOTO News] 전 세계 유례없는 '한국형 원격수업'…미래교육 마중물 될까 베트남투데이 2020/04/15/
[PHOTO News] 총선 사전투표 1천만명 돌파…오후 4시 현재 투표율 23.46%(종합) 베트남투데이 2020/04/11/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