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8.23 [16:02]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노트르담 대성당, 목재·고딕 양식이 불길 키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센 강이 바로 옆인데"…800년 연식, 소방 시스템 미비도 원인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8시간 넘게 불타면서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크게 훼손되자 '더 빨리 진화할 수는 없었나'라는 의문도 제기됐다.

 

 

 

화재 전문가들은 850년이 넘는 연식과 고딕 양식의 가장 큰 구조적 특징인 아치형 지지구조(flying buttress) 설치를 위해 사용된 수많은 목재와 목조 지붕, 정교한 화재방지 시스템 미비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불길을 키웠다고 본다. 

 

미국 존제이 컬리지의 화재현상론(fire science) 교수 글렌 코벳은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러한 상황에 직면했을 때 소방관들이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고 말했다.

G. 키스 브라이언트 미연방소방국장(USFA)도 "파리 방문객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봐야 하도록 만드는 요소들, 즉 오래된 연식과 거대한 크기, 석조 벽과 나무 대들보를 특징으로 하는 프랑스 고딕 양식이 대성당을 부싯깃 통(tinderbox)이자 불을 끄기 힘든 장소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건물은 소방관이 내부에서 불을 끄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 소방관들은 좀 더 방어적이게 되고 외부에서 불을 통제하는 것을 시도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다시 말해, 지붕의 목제 대들보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석조 벽은 열기와 연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 진화를 어렵게 했다는 설명이다.

 

브라이언트 국장은 '대성당 바로 옆에 센 강이 있는 데도 활용이 왜 제대로 안 됐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큰 화재에 물을 뿌릴 만큼 충분한 소방기구가 없었다"며 "유럽은 길이 좁아서 미국처럼 대형 사다리차를 보유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호주의 화재 전문가인 조너선 바넷 또한 "우리는 석조 벽에만 초점을 맞추고, 그 안에 있는 엄청난 양의 목재는 잊어버린다"며 "이 거대한 목제 구조물이 한 번 타기 시작하면 거의 막을 수가 없다"고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실제로 이날 노트르담 대성당의 아치 위 다락 공간 일대에서 목격된 불길이 목조 지붕으로 번져 첨탑을 무너뜨리는 데 1시간도 걸리지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이 시테섬에 있다 보니 도심에 있는 소방관들이 곧바로 도착하기 어려웠고, 화재가 바닥에서 높게 치솟은 천장 부분에서 시작돼 진화대의 접근이 어려웠다는 분석도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노트르담 대성당에 불이 나자 트위터에 "아마도 공중 소방 항공기가 불을 끄는데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빠른 조치를 촉구했다.

 

하지만, 프랑스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이미 화재로 훼손된 랜드마크(노트르담 대성당)에 (공중에서) 물이 쏟아지면 전체 구조물이 붕괴할 수 있다"고 소방 항공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를 밝혔다.

 

AP 통신은 미국 뉴욕의 성 패트릭 대성당의 경우 스프링클러 설치 및 목조지붕에 방염제 코팅을 하고, 연간 최소 네 번의 소방점검을 한다며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방지 시스템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   [그래픽]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4/16 [20:03]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미래가 불안하다"…홍콩인, 대만 이민 신청 급증 베트남투데이 2019/08/20/
[PHOTO News] 베트남서 사상 첫 광복절 기념행사 개최 베트남투데이 2019/08/13/
[PHOTO News]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에 금융시장 '출렁'…안전자산 강세 베트남투데이 2019/08/07/
[PHOTO News] 베트남 경제학자 "한일 갈등, 베트남 경제에 직접 영향" 베트남투데이 2019/07/29/
[PHOTO News] 금값 6년만에 최고로 치솟자 금 좋아하는 홍콩 소비자도 '주춤' 베트남투데이 2019/07/16/
[PHOTO News] 골든볼 이강인 "형들과 함께해서 행복했다…모든 순간이 추억" 베트남투데이 2019/06/17/
[PHOTO News] [U20월드컵] '골든볼 후보' 이강인 "결승전 역사적인 날 될 것…이기고 싶다" 베트남투데이 2019/06/12/
[PHOTO News] 100만명 시위에도 홍콩당국 "범죄인 인도법안 강행"…中 "지지" 베트남투데이 2019/06/11/
[PHOTO News] 최태원, 베트남 총리·양대 총수 회동…전방위 파트너십 강화 베트남투데이 2019/06/07/
[PHOTO News] '세금계산서 사칭 메일 열지마세요'…첨부파일 열면 악성코드 베트남투데이 2019/05/31/
[PHOTO News] 日언론 "美 '北미사일 또 발사시 안보리 대응' 주변국에 밝혀" 베트남투데이 2019/05/22/
[PHOTO News] 트럼프, '3조6천억 투자' 신동빈 면담…"한국은 훌륭한 파트너"(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19/05/14/
[PHOTO News] 美, 무역협상중 2천억달러 中제품 관세 25%로 인상(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5/10/
[PHOTO News] 삼성전자 베트남 모바일 R&D센터 대폭 확충(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5/01/
[PHOTO News] 노트르담 대성당, 목재·고딕 양식이 불길 키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16/
[PHOTO News] 대형 산불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재난사태' 선포(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05/
[PHOTO News]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27년 셋방살이 끝내고 독립청사 입주 베트남투데이 2019/04/04/
[PHOTO News]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태양광발전소에 케이블 공급계약 베트남투데이 2019/03/25/
[PHOTO News] "북한처럼 하잔 거냐" 러시아 곳곳 '인터넷 고립法' 반대 시위 베트남투데이 2019/03/11/
[PHOTO News] 항공 관측으로 미세먼지 원인 규명…"중국과 협상자료로 활용" 베트남투데이 2019/03/08/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