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4.26 [22:02]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안희정 무죄' 김지은 "끝까지 살아남아 진실 밝힐 것"
 
베트남투데이

변호인 통해 입장문…"이미 예견된 일, 주저앉지 않을 것"
여성단체 "피해자에 대한 침묵강요 판결…업무상위력 좁게 해석"

 

▲  안희정 1심 선고 규탄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4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열린 안희정 전 충남지사 1심 무죄 선고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8.8.14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는 14일 안 전 지사에게 무죄가 선고되자 "부당한 결과에 주저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어쩌면 예고되었던 결과였을지 모른다"며 "재판정에서 피해자다움과 정조를 말씀하실 때 결과는 이미 예견됐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굳건히 살아서 안희정의 범죄 행위를 법적으로 증명할 것"이라며 "권력자의 권력형 성폭력이 법에 따라 정당하게 심판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둡고 추웠던 긴 밤을 지나 여기까지 왔다"며 "무서웠고 두려웠다. 침묵과 거짓으로 진실을 짓밟으려던 사람들과 피고인의 반성 없는 태도에 지독히도 아프고 괴로웠다"고 말했다.

 

김씨는 "저를 지독히 괴롭혔던 시간이었지만, 다시 또 견뎌낼 것"이라며 "약자가 힘에 겨워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는 세상이 아니라 당당히 끝까지 살아남아 진실을 밝혀 범죄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돌아가는 초석이 되도록 힘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중심으로 꾸려진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도 이날 오전 안 전 지사의 선거공판이 열린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심 무죄 판결을 규탄했다.

 

대책위는 "법원이 성폭력사건의 강력한 증거인 피해자의 진술 신빙성을 부정했다"며 "여전히 업무상 위력에 대한 판단을 엄격하고 좁게 해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저항해야 할지, 생계를 유지해야 할지 답을 찾지 못했던 상황을 법원이 제대로 읽어내지 못했다"며 "성폭력이 일어난 공간에서의 유형력 행사에만 초점을 맞춘 좁은 해석과 판단은 최근 판례의 흐름조차 따라가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성폭력을 인지하고 사회에 알리기까지 수백번 고민하기를 반복할 피해자들에게 이번 판결은 침묵에 대한 강요가 될 것"이라며 "정치·경제·사회적 권력자를 보좌하는 여성 노동자들에게 성폭력을 겪더라도 침묵하라는 언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온갖 영향력을 행사해 괴롭히는 상사들은 이제 '위력 성폭력'에 대해 '허용면허'를 갖게 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우리 사회의 성차별적 구조는 더욱 강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책위는 "검찰은 즉각 항소해야 한다. 우리는 항소심, 대법원까지 계속할 것"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욕설, 비방을 멈추기 위해 고발 등의 대응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의 변호인 정혜선씨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재판부는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고 실망만 남겼다"고 말했다.

 

▲   1심서 무죄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비서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4일 오전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무죄를 선고받았다. 2018.8.14

 

앞서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열린 안 전 지사의 선고공판에서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상대로 지난해 7월 29일부터 올해 2월 25일까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기소됐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14 [17:09]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노트르담 대성당, 목재·고딕 양식이 불길 키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16/
[PHOTO News] 대형 산불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재난사태' 선포(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05/
[PHOTO News]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27년 셋방살이 끝내고 독립청사 입주 베트남투데이 2019/04/04/
[PHOTO News]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태양광발전소에 케이블 공급계약 베트남투데이 2019/03/25/
[PHOTO News] "북한처럼 하잔 거냐" 러시아 곳곳 '인터넷 고립法' 반대 시위 베트남투데이 2019/03/11/
[PHOTO News] 항공 관측으로 미세먼지 원인 규명…"중국과 협상자료로 활용" 베트남투데이 2019/03/08/
[PHOTO News] 오늘 서울 관측사상 최악 초미세먼지 가능성…150㎍/㎥ 육박 베트남투데이 2019/03/05/
[PHOTO News] 볼턴 "트럼프, 김정은에 빅딜문서 건넸다"…생화학무기도 언급(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19/03/04/
[PHOTO News] 文대통령 "북미대화 완전타결 반드시 성사시키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3/01/
[PHOTO News] 北 "전부아닌 '민생지장' 일부 제재해제시 영변핵시설 폐기"(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19/03/01/
[PHOTO News] 트럼프, '23조원 선물' 안긴 베트남에 국가주석 美국빈방문 초청(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2/28/
[PHOTO News] [하노이 담판] 北노동신문, 김정은-트럼프 회담·만찬 대대적 보도 베트남투데이 2019/02/28/
[PHOTO News] 김정은 전용열차, 베트남 동당역 도착…평양출발 66시간여만(2보) 베트남투데이 2019/02/26/
[PHOTO News] 김정은 방문 앞두고 베트남 접경 동당역 열차운행 중단 베트남투데이 2019/02/26/
[PHOTO News] "미국서 힘들다던 환자, 한국 의료진이 살렸다" 베트남투데이 2019/02/25/
[PHOTO News] [북미회담 D-2] 베트남, 김정은 도착 하루 앞두고 '가짜 김정은' 추방 베트남투데이 2019/02/25/
[PHOTO News] [북미회담 D-6] '국빈'이냐 '공식'이냐…주목되는 金 방문형식 베트남투데이 2019/02/22/
[PHOTO News] [북미회담 D-6] 2차 核담판 '일정표'는 어떻게…'27일 만찬-28일 회담' 무게 베트남투데이 2019/02/22/
[PHOTO News] 캄보디아 식물로 한국이 화장품 만들어…이익공유 첫 사례 베트남투데이 2019/02/13/
[PHOTO News] [단독] 대전·보은에 ‘현대판 노다지’ 10조원대 바나듐 찾았다 베트남투데이 2019/01/24/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