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8.26 [09:02]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폭염이 방화범"…전국서 자연발화 추정 화재 잇따라
 
베트남투데이

39.8도 기록한 제천 공장 큰불…폐기물서 자연발화 추정
깻묵·폐지 야적장에서도 화재…라텍스 물건도 주의해야

 

연일 사상 최고기온을 갈아치우는 기록적인 폭염 속에 자연 발화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가 잇따라 안전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   자연발화 추정 불이 난 제천 원료의약품 제조 공장.

 

2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7분께 제천시 왕암동의 한 원료 의약품 제조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불은 공장과 창고 등을 태워 3억5천만원(소방서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2시간 20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소방과 경찰 인력 230명과 29대의 장비를 투입된 뒤에야 겨우 불길이 잡혔다.

 

소방당국은 "야간작업을 하던 중 공장 야적장에 쌓아놓았던 화장품 고체 폐기물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는 공장 관계자의 진술을 토대로 자연발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천은 이날 오후 2시 26분 수은주가 39.8도까지 치솟는 등 기상 관측 이래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37분께는 전남 여수시 화양면의 한 폐축사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진화됐는데, 축사에 쌓아둔 깻묵이 원인이었다.

 

소방당국은 깻묵이 폭염에 발효되면서 온도가 급상승, 저절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     © 베트남투데이

 

같은 날 오후 2시 24분께 목포시 산정동 한 석탄 야적장에서도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야적장에 쌓아둔 석탄 더미에 열이 축적돼 불이 시작된 것이다.

 

고철이나 폐지가 쌓인 야적장에서도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잇따랐다.

 

지난달 30일 오전 2시 45분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의 한 고물상에서 불이 나 5시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겹겹이 쌓여있는 재활용 폐기물 때문에 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폭염으로 폐기물 사이에 뜨거운 열기로 인해 자연 발화돼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달 24일에는 경기 남양주시 진건읍의 폐지 야적장에서, 25일에는 광주 서구 벽진동의 폐플라스틱 야적장에서 자연발화 추정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라텍스 소재 물건도 자연발화 추정 화재의 원인으로 요주의 대상이다.

 

▲    라텍스 베개 자연발화

 

지난달 24일 오전 10시 41분께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A씨 집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현장 확인 결과 A씨 집 창가 의자에 놓인 라텍스 소재 베개 위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하늘색 커버가 씌워진 이 베개는 절반가량이 타 이미 갈색으로 변한 상태였다.

 

고온의 직사광선이 베개를 장시간 내리쬐면서 열이 축적돼 베개와 베개가 놓여있던 의자 부분을 태운 것이다.

 

라텍스 소재는 고밀도여서 열 흡수율이 높고 열이 축적되면 빠져나가지 않는 특성이 있어, 햇볕이 내리쬐는 공간에 라텍스 소재 물건을 장시간 두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자연발화는 주변 온도와 습도가 높고 열 축적이 쉬운 상황에서 윤활유, 기름, 퇴비, 음식물, 폐기물에서 많이 나타난다"며 "요즘처럼 폭염이 계속될 때는 저장소 온도를 낮추고 통풍이 잘되도록 하는 등 안전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2 [12:24]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北, 한미훈련 종료에도 미사일 발사…軍, 日요청에 정보공유(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19/08/24/
[PHOTO News] LS전선, 네팔 히말라야 고산지대에 광통신망 만든다 베트남투데이 2019/08/23/
[PHOTO News] "미래가 불안하다"…홍콩인, 대만 이민 신청 급증 베트남투데이 2019/08/20/
[PHOTO News] 베트남서 사상 첫 광복절 기념행사 개최 베트남투데이 2019/08/13/
[PHOTO News]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에 금융시장 '출렁'…안전자산 강세 베트남투데이 2019/08/07/
[PHOTO News] 베트남 경제학자 "한일 갈등, 베트남 경제에 직접 영향" 베트남투데이 2019/07/29/
[PHOTO News] 금값 6년만에 최고로 치솟자 금 좋아하는 홍콩 소비자도 '주춤' 베트남투데이 2019/07/16/
[PHOTO News] 골든볼 이강인 "형들과 함께해서 행복했다…모든 순간이 추억" 베트남투데이 2019/06/17/
[PHOTO News] [U20월드컵] '골든볼 후보' 이강인 "결승전 역사적인 날 될 것…이기고 싶다" 베트남투데이 2019/06/12/
[PHOTO News] 100만명 시위에도 홍콩당국 "범죄인 인도법안 강행"…中 "지지" 베트남투데이 2019/06/11/
[PHOTO News] 최태원, 베트남 총리·양대 총수 회동…전방위 파트너십 강화 베트남투데이 2019/06/07/
[PHOTO News] '세금계산서 사칭 메일 열지마세요'…첨부파일 열면 악성코드 베트남투데이 2019/05/31/
[PHOTO News] 日언론 "美 '北미사일 또 발사시 안보리 대응' 주변국에 밝혀" 베트남투데이 2019/05/22/
[PHOTO News] 트럼프, '3조6천억 투자' 신동빈 면담…"한국은 훌륭한 파트너"(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19/05/14/
[PHOTO News] 美, 무역협상중 2천억달러 中제품 관세 25%로 인상(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5/10/
[PHOTO News] 삼성전자 베트남 모바일 R&D센터 대폭 확충(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5/01/
[PHOTO News] 노트르담 대성당, 목재·고딕 양식이 불길 키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16/
[PHOTO News] 대형 산불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재난사태' 선포(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05/
[PHOTO News]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27년 셋방살이 끝내고 독립청사 입주 베트남투데이 2019/04/04/
[PHOTO News]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태양광발전소에 케이블 공급계약 베트남투데이 2019/03/25/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