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8.26 [09:02]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트럼프 "김정은과 즉각적인 비핵화 시작하자는 합의문에 서명"(종합)
 
베트남투데이

"김정은, 北에 기업 들여오려고 해…북한 해변에 콘도 건설 확신"
"괌에서 美폭격기 출격해 폭탄투하 후 귀환훈련 반복은 미친 짓" 
기독교계 방송 인터뷰 및 네바다 전대 연설서 주장 

 

▲    네바다 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으로 기업을 들여오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방영된 기독교 케이블 방송 TBN의 '마이크 허커비와의 인터뷰'에서 "난 그가 올바른 일을 할 것으로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터뷰 진행자인 허커비는 아칸소 주지사를 지냈으며,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부친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신뢰하느냐'는 허커비 전 주지사의 물음에 "그렇다"면서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였고, 매우 좋은 케미스트리(궁합)를 가졌다"며 강한 믿음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들은 입지(location)라는 측면에서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 놀라운 부동산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연의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이것으로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허커비 전 주지사가 '북한 해변에 콘도를 지을 수도 있느냐'라고 묻자 "그렇게 될 것으로 매우 확신한다"고 답했다.

 

이러한 인터뷰 답변은 북한이 비핵화 절차를 빠르게 이행할 경우 커다란 경제적 성취를 이룰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네바다 주(州) 공화당 전당대회 연설에서도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그 사실을 알고 있다"며 "엄청난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북미 정상[AFP=연합뉴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로는 "우리는 아주 멋진 합의에 도달했다"면서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이 돌아왔고 전사한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들)이 송환된다. 가장 큰 것은 비핵화"라고 TBN 인터뷰를 통해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얻어낸 모든 것들을 보라.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도, 로켓도 없었다"며 "일본은 나를 세계를 구한 영웅인 것처럼 생각한다. 그들은 '지난 7개월 동안 일본 위로 날아간 미사일이 없었다'고 말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핵실험을 하지 않는 것뿐만 아니라 그들은 탄도미사일 엔진을 만드는 공장을 없애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성과를 과시하면서 "주류 언론들은 '우리 대통령은 거의 아무것도 얻지 못했고, 북한이 너무나 많은 것을 얻었다'고 한다. 주류 언론만 들으면 내가 거의 협상에서 진 것 같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들은 거의 반역적"이라고 맹비난했다.

 

이러한 미국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과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누구보다 (북한 문제를) 더 잘 아는 아시아는 (북미정상회담에) 매우 신이 났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을 가리키는 '워게임' 중단 논란과 관련해 "난 1년 반 동안 엄청나게 큰 비용이 드는 그 일에 반대해왔다"며 취임 당시부터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었음을 시인했다.

 

그는 "우리는 괌에서 폭격기를 출격시켜 6시간 반 동안 (한반도 주변으로) 날아간 뒤 폭탄을 떨어뜨리고 괌으로 되돌아오는 일들 되풀이한다. 이것은 미친 짓"이라면서 "우리는 수천만, 수억 달러를 쓰고 있지만, 한국으로부터 변제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네바다 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6·25 전쟁 때 전사한 미군 등의 유해 200여 구를 북한으로부터 돌려받았다고 거듭 밝히면서 "우리가 최근 싱가포르에서 다른 문제를 협상할 때 내가 김 위원장에게 그렇게(미군 유해 반환) 할 수 있는지를 물었다. 나는 그 일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즉각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적힌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전당대회 후 마련된 지역 기업인들과의 원탁회의에서는 김 위원장에 대해 "똑똑한 터프가이이자 위대한 협상가"라며 북한이 "전면적인 비핵화"(total denuclearization)에 동참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자신했다.

 

▲  라스베이거스로 출발하기 위해 에어포스원 탑승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4 [23:21]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北, 한미훈련 종료에도 미사일 발사…軍, 日요청에 정보공유(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19/08/24/
[PHOTO News] LS전선, 네팔 히말라야 고산지대에 광통신망 만든다 베트남투데이 2019/08/23/
[PHOTO News] "미래가 불안하다"…홍콩인, 대만 이민 신청 급증 베트남투데이 2019/08/20/
[PHOTO News] 베트남서 사상 첫 광복절 기념행사 개최 베트남투데이 2019/08/13/
[PHOTO News]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에 금융시장 '출렁'…안전자산 강세 베트남투데이 2019/08/07/
[PHOTO News] 베트남 경제학자 "한일 갈등, 베트남 경제에 직접 영향" 베트남투데이 2019/07/29/
[PHOTO News] 금값 6년만에 최고로 치솟자 금 좋아하는 홍콩 소비자도 '주춤' 베트남투데이 2019/07/16/
[PHOTO News] 골든볼 이강인 "형들과 함께해서 행복했다…모든 순간이 추억" 베트남투데이 2019/06/17/
[PHOTO News] [U20월드컵] '골든볼 후보' 이강인 "결승전 역사적인 날 될 것…이기고 싶다" 베트남투데이 2019/06/12/
[PHOTO News] 100만명 시위에도 홍콩당국 "범죄인 인도법안 강행"…中 "지지" 베트남투데이 2019/06/11/
[PHOTO News] 최태원, 베트남 총리·양대 총수 회동…전방위 파트너십 강화 베트남투데이 2019/06/07/
[PHOTO News] '세금계산서 사칭 메일 열지마세요'…첨부파일 열면 악성코드 베트남투데이 2019/05/31/
[PHOTO News] 日언론 "美 '北미사일 또 발사시 안보리 대응' 주변국에 밝혀" 베트남투데이 2019/05/22/
[PHOTO News] 트럼프, '3조6천억 투자' 신동빈 면담…"한국은 훌륭한 파트너"(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19/05/14/
[PHOTO News] 美, 무역협상중 2천억달러 中제품 관세 25%로 인상(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5/10/
[PHOTO News] 삼성전자 베트남 모바일 R&D센터 대폭 확충(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5/01/
[PHOTO News] 노트르담 대성당, 목재·고딕 양식이 불길 키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16/
[PHOTO News] 대형 산불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재난사태' 선포(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4/05/
[PHOTO News]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27년 셋방살이 끝내고 독립청사 입주 베트남투데이 2019/04/04/
[PHOTO News]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태양광발전소에 케이블 공급계약 베트남투데이 2019/03/25/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