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3.25 [02:02]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문 대통령 "위안부문제 '끝났다'고 해선 안돼"…日 "극히 유감"(종합)
 
베트남투데이
▲   3ㆍ1절 기념식,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2018.3.1 scoop@yna.co.kr
3·1절 기념사…"日, 반인륜적 인권범죄 가해자…역사의 

 

3·1절 기념사…"日, 반인륜적 인권범죄 가해자…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해야"
"독도, 日침탈과정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부정하는건 제국주의 침략 반성 거부"
"3·1운동·건국 100주년, 평화체제 구축 출발선…한반도 평화·경제공동체 완성"
"빈부, 성별, 학벌, 지역의 격차·차별서 해방된 나라 만들자…평화 주도 문화강국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일본이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명확히 한 것으로,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일본과의 외교적 갈등이 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정부간)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 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일본에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라며 일본이 과거사 문제에 진정성있게 나설 경우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구축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독도 문제를 정면으로 거론하고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3·1 운동의 의의에 대해 "가장 큰 성과는 독립선언서에 따른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이었다"며 "대한민국을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으로 만든 것이 바로 3·1 운동"이라고 평가했다.

 

▲     '만세' 외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독립문까지 행진한 뒤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2018.3.1 scoop@yna.co.kr

 

특히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에게 헌법 제1조뿐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태극기와 애국가라는 국가 상징을 물려주었다"며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했다고 우리 헌법이 천명하고 있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과 이승만 정부에 의해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 선포된 1948년 중 어느 해를 대한민국이 수립된 해로 볼 것인지를 둘러싼 '건국절' 논란에 확실한 쐐기를 박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어 3·1 운동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정국에서 전개된 촛불집회를 연계시키며 "1천7백만 개의 촛불이 3·1 운동으로 시작된 국민주권의 역사를 되살려냈다"며 "새로운 국민주권의 역사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향해 다시 쓰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우리 정부는 촛불이 다시 밝힌 국민주권의 나라를 확고하게 지킬 것"이라며 "3·1 운동의 정신과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대한민국 역사의 주류로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외 곳곳에 아직 찾지 못한 독립운동의 유적과 독립운동가들의 흔적을 계속 발굴하겠다"며 "중국 충칭의 광복군총사령부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춰 복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3·1 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우리에게는 우리 힘으로 광복을 만들어낸 자긍심 넘치는 역사가 있다. 우리 스스로 평화를 만들어낼 역량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이어 '건국 100주년'을 맞는 내년까지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을 통해 한반도 평화구조 정착의 중요한 전기를 마련해내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명으로 풀이된다.

 

▲   3ㆍ1절 행진하는 문 대통령-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함께 행진하고 있다. 2018.3.1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우리는 앞으로 광복 100년으로 가는 동안 한반도 평화공동체와 경제공동체를 완성해야 한다"며 "분단이 더 이상 우리의 평화와 번영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빈부, 성별, 학벌, 지역의 격차와 차별에서 완전히 해방된 나라를 만들어내자"며 "김구 선생이 꿈꾼, 세계 평화를 주도하는 문화강국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3·1 운동을 생생한 기억으로 살려냄으로써 한반도의 평화가 국민의 힘으로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며 "3·1 운동이라는 거대한 뿌리는 결코 시들지 않는다. 이 거대한 뿌리가 한반도에서 평화와 번영의 나무를 튼튼하게 키워낼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3/01 [22:35]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북한처럼 하잔 거냐" 러시아 곳곳 '인터넷 고립法' 반대 시위 베트남투데이 2019/03/11/
[PHOTO News] 항공 관측으로 미세먼지 원인 규명…"중국과 협상자료로 활용" 베트남투데이 2019/03/08/
[PHOTO News] 오늘 서울 관측사상 최악 초미세먼지 가능성…150㎍/㎥ 육박 베트남투데이 2019/03/05/
[PHOTO News] 볼턴 "트럼프, 김정은에 빅딜문서 건넸다"…생화학무기도 언급(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19/03/04/
[PHOTO News] 文대통령 "북미대화 완전타결 반드시 성사시키겠다"(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3/01/
[PHOTO News] 北 "전부아닌 '민생지장' 일부 제재해제시 영변핵시설 폐기"(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19/03/01/
[PHOTO News] 트럼프, '23조원 선물' 안긴 베트남에 국가주석 美국빈방문 초청(종합) 베트남투데이 2019/02/28/
[PHOTO News] [하노이 담판] 北노동신문, 김정은-트럼프 회담·만찬 대대적 보도 베트남투데이 2019/02/28/
[PHOTO News] 김정은 전용열차, 베트남 동당역 도착…평양출발 66시간여만(2보) 베트남투데이 2019/02/26/
[PHOTO News] 김정은 방문 앞두고 베트남 접경 동당역 열차운행 중단 베트남투데이 2019/02/26/
[PHOTO News] "미국서 힘들다던 환자, 한국 의료진이 살렸다" 베트남투데이 2019/02/25/
[PHOTO News] [북미회담 D-2] 베트남, 김정은 도착 하루 앞두고 '가짜 김정은' 추방 베트남투데이 2019/02/25/
[PHOTO News] [북미회담 D-6] '국빈'이냐 '공식'이냐…주목되는 金 방문형식 베트남투데이 2019/02/22/
[PHOTO News] [북미회담 D-6] 2차 核담판 '일정표'는 어떻게…'27일 만찬-28일 회담' 무게 베트남투데이 2019/02/22/
[PHOTO News] 캄보디아 식물로 한국이 화장품 만들어…이익공유 첫 사례 베트남투데이 2019/02/13/
[PHOTO News] [단독] 대전·보은에 ‘현대판 노다지’ 10조원대 바나듐 찾았다 베트남투데이 2019/01/24/
[PHOTO News] LS전선, 대만 해상풍력단지에 해저케이블 170㎞ 공급 베트남투데이 2019/01/08/
[PHOTO News] '59년만의 우승' 도전…2019 아시안컵, 오늘 개막 베트남투데이 2019/01/07/
[PHOTO News] 베트남 총리 "한-베 국민 친밀해져"…박항서 감독에 훈장 베트남투데이 2018/12/24/
[PHOTO News]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 유치 의사 밝혀" 베트남투데이 2018/12/14/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